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도 차고지증명제 전면시행, 차량 증가율 둔화

   승인 2019.10.09 14:09:00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차고지증명제 전면시행 이후 차량 증가율은 둔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올해 9월 기준 제주도내 등록 차량은 58만5258대로 집계됐으며, 이 중 기업민원차량(역외세원차량) 19만7788대를 제외하면 실제 도내 운행 차량은 38만7470대로 나타났다고 9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38만2844대 보다 1.2%(4626대)가 늘어난 수치다.

차종별로는 승용차가 28만9천532대로 전체의 74.7%를 차지하고 있고 화물차 7만9802대(20.6%), 승합차 1만6801대(4.4%), 특수차 1335대(0.3%)순으로 집계됐다.

용도별로는 자가용이 34만4140대로 전체의 88.8%로 가장 많았고, 영업용은 4만920대(10.6%), 관용 2410대(0.6%)순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제주시가 28만2480대(72.9%)로 서귀포시 10만4990대(27.1%) 보다 17만7490대 많았다.

차량 증가율을 살펴보면 지난 2013년 1만485대(3.9%) 증가를 시작으로, 2014년 1만9798대(7.0%), 2015년 2만4688대(8.2%), 2016년 2만5989대(8.0%)로 매년 큰 폭으로 증가했다.

그러자 2017년부터 1만8756대(5.3%), 2018년 1만3397대(3.6%)로 증가폭이 둔화됐으며, 올해는 9월말까지 3811대로 1%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제주도는 이같은 증가율 둔화가 2017년부터 시행된 중형차 차고지증명제가 제주시 동지역으로 확대됐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제주도 관계자는 "지난해 7월부터 9월까지 3개월간 도내 실제 차량 증가 대수는 월 평균 1275대 였으나, 올해는 같은 기간 월 평균 226대가 증가했다"며 "자동차 증가대수가 월평균 1049대(82% 감소)로 확연히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고 말했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빌려 2019-10-11 10:20:10    
에먼 도민들 족치지 말고 배부른 렌터카나 줄이자
211.***.***.28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