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 교통약자 전기차충전기, 장애인 접근 힘들다"

   승인 2019.07.12 11:19:00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제주장애인인권포럼, 교통약자 전기차충전소 모니터링 결과

20190712_104801835.jpg
▲ 12일 진행된 장애인복지정책모니터링센터 교통약자 전기차충전소 접근권 모니터링 결과 발표. ⓒ헤드라인제주
제주도내 교통약자 전기차충전소들이 시설은 적합하나 정작 장애인의 접근이 어려워 이용하는데 부적합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사단법인 제주장애인인권포럼 부설 장애인복지정책모니터링센터(센터장 이응범)는 12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제주도내 전기차충전소 접근권 모니터링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모니터링은 지난 5월과 6월 두달간 4명의 장애인 당사자를 중심으로 모니터링단을 구성해 충전소 접근가능여부, 충전기 사용가능여부, 충전기 사용방법 안내여부 등을 점검했다.

모니터링 대상은 제주시내 22곳에 설치된 교통약자 전기차충전기 26개와 서귀포시내 18곳에 설치된 26대 총 52대 중 이전 공사중인 제주시 애월읍사무소 1곳을 제외한 39곳 51대이다.

점검 결과 장애인 접근을 위한 유효폭이 확보된 곳은 41기로 80.39%였고, 미확보된 곳이 10기로 19.61%로 나타낫다.

바닥표면의 경우 37기 72.55%가 적절, 14기 27.45%가 부적절했으며, 주차장 바닥표면에 보도블록이 울퉁불퉁하거나 도로 빗물받이 덮개, 잔디밭 위로 보도블록을 쌓은 경우, 바닥블록 파손 등으로 접근이 어렵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충전소 주차장들의 경우 별도의 규정이 없어 장애인주차장 규격인 가로 3.3m와 세로 5m를 적용해 조사했는데, 조사대상 51기 중 17.65%인 9기는 장애인주차장 규격을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90712_104922233.jpg
▲ 12일 진행된 장애인복지정책모니터링센터 교통약자 전기차충전소 접근권 모니터링 결과 발표. ⓒ헤드라인제주
충전기 사용가능 여부와 관련해서는 새롭게 설치된 교통약자용 전기차충전기가 높이와 작동버튼 높이 등이 적절하게 설치돼 있었으나, 수동케이블 방식의 충전기의 경우 케이블이 바닥에 방치돼 휠체어의 이동을 방해하고, 이로 인한 2차 고장 유발 우려가 지적됐다.

센터는 이번 점검결과를 토대로 교통약자의 전기차충전소 접근권을 높이기 위해 △교통약자용 충전소 설치기준 및 규격마련과 사용자 입장에서 설치 △케이블로 인한 고장 및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전동케이블 형태로 설치 △주차블록, 볼라드, 빗물받이 등으로 접근을 방해하지 않는 환경 조성과, 주차장에 장애인 하차 공간 확보 △교통약자 전기차충전소 설치 확대 및 일반화 △지속적인 관리와 점검 등을 제안했다.

이응범 센터장은 "교통약자용 전기차충전소는 기존 충전소에 비해 장애인을 비롯한 교통약자가 이용하기 쉽게 설계.설치됐다"면서도 "그러나 충전소 자체에 접근하는데 어려움이 남아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적절한 기준에 맞춰 설치했다 하더라도, 접근이 어렵다면 진정으로 교통약자를 위한 시설이 갖춰졌다고 말하기 어렵다"면서 "2019년 확대되는 교통약자용 전기차충전소 설치사업에는 이런 문제점을 반영해 유니버설디자인의 가치와 철학이 반영된, 누구나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전기차충전소를 설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헤드라인제주>

20190712_104956890.jpg
▲ 12일 진행된 장애인복지정책모니터링센터 교통약자 전기차충전소 접근권 모니터링 결과 발표에서 이응범 센터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