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규제 강화 불구, 제주 가계대출 '15조 5653억원' 역대 최대

   승인 2019.06.24 12:00:00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주택담보 줄었으나, 신용.적금담보 대출 늘어

제주지역 전체 가계대출 규모가 주택담보 대출 규제 강화에도 불구하고 역대 최대 규모를 경신했다.

24일 한국은행 제주본부가 발표한 제주지역 금융기관 여.수신 동향에 따르면 올해 4월말 제주지역 가계대출 잔액은 15조 5653억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9.9% 증가한 것으로, 월중 456억원(0.3%p)이 증가해 전월(344억원)보다 증가폭이 확대됐다.

전국 가계대출 증가율(+0.4%)보다는 소폭 낮았다.

담보유형별로 보면, 주택담보 대출은 주택거래량 감소세와 대출규제 영향이 지속되며 감소세로 전환돼 4조 9787억원을 기록했다.

다만, 신용대출 및 적금담보 대출 등 주택외담보대출을 중심으로 대출 증가폭(460억원)이 확대되면서 총 10조5866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4월말 제주지역 금융기관의 여신 잔액은 29조 2390억원으로 월중 2002억원 증가했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