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관광공사, 의료기관 공동 日KCON 한의약 홍보

   승인 2019.05.19 10:09:00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IMG_3937.jpg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관광공사(사장 박홍배)는 보건복지부, 한국보건산업진흥원과 함께 지난 17일부터 19일까지 일본 수도권(치바현)에서 열린 케이콘(KCON)에 참가해, 제주 한의약 홍보부스를 운영했다.

케이콘(KCON)은 한류 관련 의료, 관광, 음식 등을 홍보하는 컨벤션 행사와 한류 스타 콘서트까지 모든 한류 문화체험을 제공하는 세계 최대 한류 페스티벌로 일본과 미국에서 정기적으로 개최된다.

이번 행사에는 솔담현경철한의원과 조선한의원이 한의약 홍보체험관을 운영해, 제주 웰니스에 기반한 면역력증강 치료, 정안침 등 젊은 층을 타깃으로 한 의료상품을 홍보했다.

또 일본 현지 보건의료 관련 바이어 및 여행사 등 100여 기관과 일본 환자 유치를 위한 비즈니스 상담회를 진행해, 협력 채널을 구축했다.

일본은 한의약 분야 유치 1위 국가로, 방한 한의약 환자의 32.7%(2017년 기준)가 일본 환자이다. 또한 전체 일본인 환자 중 여성의 비중이 절대적으로 높고(88.3%), 20~40대 환자가 78.8%를 차지한다. (출처: 한국보건산업진흥원)

특히 제주는 청정 자연환경과 힐링 프로그램을 갖추고 있어, 웰니스와 결합한 뷰티, 체질개선 등의 한방분야로 경쟁력을 가질 것으로 기대된다.

제주관광공사는 오는 하반기에 제주한의약설명회를 일본에게 개최하고, 한방우수상품 체험행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공사 관계자는 "일본에서는 한방치료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고 있고, 뷰티한의약이 트렌드로 자리잡고 있다. 특히 1대1 맞춤 진료서비스를 제공하는 제주 한의약에 대한 호응과 신뢰가 높다"며, "한의약‧웰니스가 제주도의 새로운 전략상품으로 자리매김하도록 도내 기관들과 적극적인 공동마케팅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