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호텔신라 푸른마라도 가꾸기, 어느덧 28년...올해도 해송심기 봉사

   승인 2019.04.16 09:19:00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마라분교 화단 가꾸기 등 주민위한 환경조성에도 앞장서

호텔신라]-푸른-마라도.jpg
▲ 호텔신라는 지난 15일 서귀포시 마라도에서 해송 심기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사진=호텔신라. ⓒ헤드라인제주
호텔신라는 매년 4월 국토 최남단 마라도에 푸른 해송을 심는 '푸른 마라도 가꾸기' 봉사활동을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올해도 식목일이 있는 4월에 마라도를 방문해 환경보호에 적극 나서고 있다.

호텔신라(대표 이부진)는 지난 15일 서귀포시 마라도에서 해송 심기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이날 활동에는 제주신라호텔 오상훈 총지배인 등 임직원 30여명이 참여해 △해송 군락지 식재 작업 △마라분교 화단 조성 △마라도노인회 선물 증정 등의 시간을 가졌다.

'푸른 마라도 가꾸기'는 지난 1991년부터 시작된 호텔신라의 사회공헌활동이다. 제주신라호텔이 개관한 1990년 이듬해부터 시작해 제주도의 대표 호텔로 자리매김한 오늘까지 꾸준히 이어져오고 있다.

호텔신라의 '푸른 마라도 가꾸기'행사는 과거 마라도의 울창했던 삼림을 복원하고자 하는 마음에서 시작됐다.

국토 최남단에 위치한 마라도는 그 상징성과 자연환경, 해양생태계의 가치 등을 인정받아 2000년 섬 전체가 천연기념물로 지정됐다. 하지만 농경지 개간 사업 등으로 울창했던 삼림이 훼손되었고, 지금은 섬 전체를 둘러봐도 나무숲을 찾기 힘들어 강한 햇빛과 바닷바람에 그대로 노출돼 있다.

호텔신라는 1991년 30그루의 해송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약 500그루의 나무를 심었다. 마라도는 사방에서 불어오는 바닷바람으로 나무가 크게 뻗어나가기 어려운 환경이지만, 호텔신라 임직원들은 푸른 섬으로 거듭날 마라도를 꿈꾸며 올해도 희망의 나무를 심었다.

해송 식재 작업 외에 마라분교 화단 조성 작업도 진행했다. 마라분교는 재학생이 없어 2016년부터 휴교 중이지만, 생기 가득한 화단을 조성해 주민들의 쉼터 역할을 톡톡히 수행하고 있다. 햇볕이 강한 마라도의 기후를 고려해, 올해는 화단 장식으로 많이 활용되는 피튜니아 꽃 300포트를 심었다.

호텔신라]-푸른-마라도-가꾸.jpg
▲ '희망의 해송' 기념비. 사진=호텔신라. ⓒ헤드라인제주

또한, 마라도 마라리 노인정의 어르신들을 위한 작은 선물도 준비했다.

호텔신라 임직원들은 마라분교에서 주민 어르신과 만나는 시간을 가졌다. 1년만에 다시 만난 지역 어르신들의 말벗이 되어드리고 준비해온 간식을 선물하며 올해 활동을 마무리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제주신라호텔 오상훈 총지배인은 "거친 바닷바람을 버티고 뻗어나가는 나무를 보면 큰 감동과 희망을 얻는다"며 "작지만 꾸준히 힘을 보태 더 푸르른 마라도를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