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녹지국제병원 개원 무산은 '부실 허가'의 당연한 결과"

   승인 2019.03.04 14:02:00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보건의료노조, 제주영리병원 허가취소 절차 관련 논평

제주특별자치도가 국내 첫 영리병원으로 허가를 받고도 법적 기간 내 개원을 하지 못한 중국자본의 녹지국제병원에 대해 허가 취소 절차를 밟기로 한 것에 대해 시민사회단체가 논란의 매듭을 위해 녹지병원을 인수해 공공병원으로 전환할 것을 주장했다.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은 4일 논평을 내고 " 문재인정부와 원희룡 제주도정은 제주 영리병원을 둘러싼 논란을 더 이상 방치해서는 안 된다"면서 "지금이라도 녹지국제병원을 공공병원으로 전환하기 위한 협의에 나서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 단체는 "녹지국제병원 개원 무산은 사필귀정"이라며 "녹지국제병원 사업계획서에 대한 부실 승인과 개원할 의사도 준비도 돼있지 않은 녹지국제병원에 대한 묻지마 허가의 당연한 귀결"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사업포기 의사 표명과 인수 요청, 행정소송 제기, 의사 전원 사직 등 녹지그룹측은 녹지국제병원을 개원할 의지도 없고 준비도 안 돼 있다는 것이 확인됐다"면서 "따라서 녹지국제병원 허가 취소만이 유일하게 옳은 결정"이라고 말했다.

또 "녹지그룹측은 외국관광객만을 진료대상으로 한 조건부 허가 결정을 취소해달라는 행정소송을 제기했고, 앞으로 손해배상청구소송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따라서 녹지그룹측의 소송전에 휘말릴 것이 아니라 녹지국제병원을 공공병원으로 인수하는 것이 올바른 해결책이고 제주 영리병원 논란을 완전히 매듭짓는 방안"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문재인정부와 원희룡 제주도정은 제주 영리병원을 둘러싼 논란을 더 이상 방치해서는 안 된다"며 "지금이라도 녹지국제병원을 공공병원으로 전환하기 위한 협의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