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조재현 성추행 인정 "나는 죄인…모두 내려놓겠다"

   승인 2018.02.24 18:51:00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조재현.jpg
▲ <사진=뉴시스>
‘미투(metoo. 나도 당했다)’의 가해자로 지목된 배우 조재현이 성추행 의혹에 대해 인정하고 큰 상처를 입은 피해자분들께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는 입장문을 발표했다.

조재현은 공식 입장문을 통해 24일 “처음 루머에 접했을 때까지만 해도 사실과 다른 면이 있어서 해명하려고 했다”면서 "과거의 무지몽매한 생각과 오만하고 추악한 행위들과 일시적으로나마 이를 회피하려던 저 자신이 괴물 같았고 혐오감이 있었다"고 전했다.

그는 "전 잘못 살아왔다. 30년 가까이 연기 생활하며 동료, 스텝, 후배들에게 실수와 죄스러운 말과 행동도 참 많았다"며 "저는 죄인이다. 큰 상처를 입은 피해자분들께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사과했다.

문화계 전방위로 '미투' 운동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인터넷에서 'ㅈㅈㅎ'으로 불거지며 '조재현 성추행' 논란이 시작됐다. 지난 23일 배우 최율이 직접적으로 조재현의 이름을 언급하진 않았지만, 글과 함께 포털사이트에 있는 조재현의 프로필을 캡처해 폭로했다. 최율은 인스타그램에 “내가 너 언제 터지나 기다렸지. 생각보다 빨리 올게 왔군. 이제 겨우 시작. 더 많은 쓰레기들이 남았다. 내가 잃을 게 많아서 많은 말은 못 하지만 변태XX들 다 없어지는 그 날까지 #metoo”라는 글을 게재했다.

한편 조재현은 현재 tvN 월화드라마 ‘크로스’에 출연 중이다. 이에 따라 제작진과 조율해 ‘크로스’ 하차 시기 및 하차 방법을 의논할 것으로 보인다. <뉴시스>

◇조재현 입장 전문

조재현입니다.

처음 저에 대한 루머는 극장주 겸 배우 라고 거론하며 '<막내스텝>을 무릎 위에 앉히고 강제로 키스를 했다' 였습니다. 그때까지만 해도 사실과 다른 면이 있어서 전 해명하려고 했습니다.

그러나 이후 다른 의혹을 제기한 제보자의 인터뷰 기사를 접했습니다. 역시 당황스러웠고 짧은 기사 내용만으로는 기억을 찾기 힘들었습니다. 그때까지만 해도 '이건 음해다' 라는 못된 마음이 컸던것 같습니다. 또한 사실과 다른 내용의 추측성 기사도 일부 있어 얄팍한 희망을 갖고 마무리되길 바라기도 했습니다.

반성보다 아주 치졸한 생각으로 시간을 보냈던 것입니다.

과거의 무지몽매한 생각과 오만하고 추악한 행위들과 일시적으로나마 이를 회피하려던 제 자신이 괴물 같았고 혐오감이 있었습니다.

고백하겠습니다.

전 잘못 살아왔습니다. 30년 가까이 연기생활하며 동료, 스텝, 후배들에게 실수와 죄스러운 말과 행동도 참 많았습니다.

저는 죄인입니다.

큰 상처를 입은 피해자분들께 머리 숙여 사죄드립니다.

전 이제 모든 걸 내려놓겠습니다.

제 자신을 생각하지 않겠습니다.

일시적으로 회피하지 않겠습니다.

모든 걸 내려놓겠습니다.

지금부터는 피해자분들께 속죄하는 마음으로 제 삶을 되돌아보는 시간을 보내겠습니다.

정말로 부끄럽고 죄송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