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원희룡 지사, 국정감사 동물테마파크 거짓 발언 유감"

   승인 2019.10.09 11:24:00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동물테마파크 반대위 "사실 바로잡고 공식 사과하라"

8일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동물테마파크가 사파리 형태는 아니고, 또 이곳이 곶자왈이나 (람사르)습지도 아니다"라고 발언한 것을 놓고, 사업 부지인 제주시 조천읍 선흘2리 주민들이 강력히 반발하며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선흘2리 제주대명동물테마파크반대대책위원회는 9일 "원희룡 도지사가 국민의 대리자인 국회의원들의 질의에 거짓으로 답변한 것에 선흘2리 주민들은 유감을 표한다"며 "원 지사는 즉각 사실을 바로잡고 주민들에게 공식적으로 사과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원 지사는 8일 국정감사장에서 '이 지역(선흘2리)은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됐고, 최근에는 람사르습지로 지정됐다. 청와대 국민청원에도 수만명이 (반대에) 동의하고 있다'며 사업의 적정성을 묻는 더불어민주당 박홍근의원의 질문에 '동물테마파크가 사파리 형태는 아니다. 또 이곳이 곶자왈이나 (람사르)습지도 아니다'라고 답했다"라며 "이는 명백한 허위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대책위는 우선 "제주동물테마파크 측은 변경 승인 신청 이후부터 사업설명 자료를 통해 사파리형 동물원임을 스스로 밝히고 있다"며 "최근 추석 전날 마을에 배부한 사업설명 자료에는 아예 로고를 'SAFARI PARK'라고 표시해 두었다"고 지적했다.

또 "사업예정 부지의 약 20%정도는 지하수보전 2등급 지역이며, 이는 이곳이 곶자왈 지역임을 의미한다"며 "지난 7월 제주지방법원은 지하수보전2등급(곶자왈 지역)에 건축을 불허가한 것은 정당하다며 서귀포시의 손을 들어줬다"고 사례를 들었다.

대책위는 당시 판결문에 '곶자왈보전조례도 곶자왈이 용암류가 만들어낸 불규칙한 암괴지대임을 명시하므로 특이한 식생이 존재하지 않더라도 곶자왈인 점을 부정할 수 없다'고 명시돼 있는 점 등을 지적하며 "법원은 식생보다는 지질학적인 구조와 투수성을 기준으로 곶자왈을 정의하고, 섬이라는 특수성을 지닌 제주도에서 지하수보전을 중요하게 여긴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대책위는 "아울러 2018년 조천읍 전체가 세계최초로 람사르 습지도시로 지정됐고, 이는 조천읍 전체가 국제적으로 보호해야 될 지역이 된 것"이라며 "조천읍에 속한 선흘2리에는 우진제비오름 인근, 백화동 인근 등 곳곳에 습지들이 분포한다. 제주도의 지질적 특징상 대규모 개발사업은 주변 습지에 영향을 끼칠 수밖에 없기에 매우 신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책위는 "국정감사 시 박홍근 국회의원의 질문에 대한 원희룡 도지사의 위와 같은 답변은, 원희룡 도지사가 기본적인 사실관계도 파악하지 못한 채 제주동물테마파크 변경 승인 과정을 진행해 왔다는 것을 드러내는 것이거나, 거짓말을 통해 사업자를 도와주기 위한 것으로 밖에 볼 수 없다"며 원 지사의 발언에 유감을 표했다.

이어 "원 지사는 즉각 사실을 바로잡고 주민들에게 공식적으로 사과할 것을 요구한다"며 "수많은 국민들과 제주도민의 우려를 겸허히 받아들여, 제주동물테마파크 변경 승인 불허를 요구한다"고 밝혔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도와주십시오 2019-10-09 11:48:18    
도와주세요!
세계자연문화유산으로 등재된 거문오름이 원희룡의 탐욕과 대명의 금권앞에 파괴되기 일보직전 입니다
국민의 명령으로 이 끔찍한 환경파괴작태를 막아주십시오. 널리 알려주셔서 권력과 더러운 돈에 짓밟혀 망가지고있는 청정제주도를 살려주십시오.
간절히 부탁드립니다.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582903
182.***.***.98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