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 교통.주차문제 해결 초소형전기차 보급 확대

   승인 2019.08.22 11:37:00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2인용 초소형 전기차, 지방보조금 지원액 400만원으로 확대

그림3.jpg
갈수록 심화되고 있는 교통문제와 주차문제 완화를 위해 '2인용' 초소형전기차 보급이 확대된다.

지난해부터 전기차 보급차종에 초소형EV가 본격적으로 포함되면서 현재 3종의 초소형전기차가 보급되고 있다.

이에 제주도는 정부 방침과 연계해 일반 전기승용차 보조금은 점진적으로 축소하고 있으나, 초소형전기차에 대한 지방보조금은 지난해 250만원에서 올해는 400만원으로 상향됐다. 국고 보조금까지 합하면 최대 820만원의 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초소형전기차는 보조금을 지원받을 경우, 소비자의 실 구매비용이 600만원에서 1000만원대로 일반 전기차 구매가격의 절반 이하로 경제적 부담이 대폭 줄어들게 된다.

이와 함께 차고지증명제 제외, 주차공간 확보 용이성 등 다양한 혜택과 편의가 제공되고 있다.

BIN0007.jpg

또 초소형전기차를 공공용차로 활용, 공무원, 도내 대학, 공기관 대상 공동구매 행사, 차량공유서비스 실증사업 추진 등 인식 확산을 위해서도 다양한 정책이 추진 중이다.

현재, 초소형전기차에 대한 도민 인식과 보급률은 낮은 편이지만, 전년도에 비해 구매비율은 2배 이상 증가했다. 앞으로 캠시스의 '쎄보C'가 9월 출시될 예정으로, 초소형전기차 보급은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교통과 주차문제 해소를 위한 좋은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는 초소형전기차는 국제적으로 약 23만여대가 이미 보급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 등 유럽과 미국, 중국 등을 중심으로 보급정책과 함께 차량 공유.카 셰어링 서비스가 활성화되고 있다.

우리나라도 지난 2017년 하반기 시범보급사업을 시작으로 올해 7월 기준, 4000여대가 보급됐고, 올해말까지 약 5천대가 보급될 것으로 보고 있다.

초소형전기차는 크기가 작아서 안전성에 대해 일부 우려가 있지만, 우리나라는 초소형이라는 새로운 차종을 법정차종으로 지정하면서 안전성을 강화시켰다.

우리나라의 경우 유럽의 초소형차 관련 규정인 L7e라는 규정보다 대폭 강화해 국내에서는 11가지의 별도 안전시험을 추가해 약 32가지의 안전인증을 통과해야 한다.

또한, 유럽과 달리 최고속도를 시속 80km를 넘지 못하도록 제한장치를 달아 안전운행여건을 강화했다.

지난해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부대행사로 열린'전기차 한라산 1100도로 종주'행사에서도 일부 초소형전기차가 참여해 등판능력과 제주와 서귀포 왕복운행 실증을 하기도 했다.

도내 초소형전기차 사용자 만족도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초소형전기차 사용자 설문조사 결과, 이용 만족도는 4.1점(5점 기준)으로 전체 전기차 4.3점과 유사했다.

운행비 절감 만족도는 일반 전기차와 같은 4.8점, 다만, 주행능력/승차감 만족도는 3.4점으로 다소 떨어졌다. 다음 차량 전기차 구매의향 조사에서는 전체 전기차 80.8%보다 특정 초소형전기차는 88.9%로 더 높았다.

제주도는 앞으로 초소형전기차 전용 주차구역 지정, 공영주차장 주차요금 면제, 주차면 초소형전기차 충전시설 설치 등 지속가능한 다양한 초소형전기차 활성화 정책을 적극 발굴, 보급 확대정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이를 통해, 전기차 보급으로 지역사회 문제를 해결하는 첫 사례로'전기차 선도도시, 제주'의 브랜드 가치를 높여 나갈 계획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초소형전기차는, 종전 4~5인승 큰 차량에 운전자 혼자타고 다니면서도 큰 차를 선호하는 문화에서 차 크기를 다이어트하는 새로운 전기차 문화를 선도해 나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