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봉개동주민들 매립장 봉쇄 '실력행사'...음식물쓰레기 대란 현실화

   승인 2019.08.19 08:13:00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매립장주민대책위, 음식물쓰레기 차량들 진입 저지
처리시설 이설 차질에 주민들 발끈...합의점 찾을까

▲ 19일 봉개동매립장주민대책위원회가 음식물쓰레기 차량 진입을 저지하면서, 매립장 입구에 음식물쓰레기 수거차량이 대기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제주시 봉개동쓰레기매립장 내 음식물 처리시설의 이설이 당초 주민들과 약속했던 기한보다 2년 정도 더 늦어질 것으로 나타나자, 봉개동 지역 주민들이 매립장 연장사용을 전면 거부하고 음식물쓰레기의 반입을 막고 나섰다.

봉개동쓰레기매립장 주민대책위원회는 19일 오전 제주시 환경시설관리소 입구에서 집회를 열고 '주민 동의 없는 연장사용 결사 반대한다' 등 구호를 외치며 음식물쓰레기 등의 반입을 전면 봉쇄하고 나섰다.

대책위는 성명을 통해 "봉개동 매립장은 1992년 8월부터 현재까지 27년간 제주의 쓰레기를 처리했으며, 2011년과 2016년, 2018년 3번의 연장 운영 협약을 체결했다"면서 "연장협약은 매번 부득이하다는 사유를 들어 쓰레기 대란 발생은 막아달라는 행정의 요구로, 봉개동 주민은 공익적 견지에서 인내하며 기본권의 침해도 참아내야만 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세 번의 연장도 모자라 다시금 연장을 요구하는 행정의 작금의 현실에 주민은 통탄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더 이상 우리는 물러서지 않을 것이다. 그동안 내려놓았던 우리의 권리를 투쟁의 깃발 아래 들고 일어서고자 한다"며 봉개동매립장 폐쇄와 폐기물 반입 금지를 선언했다.

봉개동 주민들이 매립장 입구를 봉쇄하면서, 이날 새벽부터 제주시내 음식물쓰레기를 수거해온 수거차량 10여대가 매립장에 들어서지 못하고 입구에서 대기하고 있다.

▲ 19일 봉개동매립장주민대책위원회가 음식물쓰레기 차량 진입을 저지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 19일 봉개동매립장주민대책위원회가 음식물쓰레기 차량 진입을 저지하면서, 매립장 입구에 음식물쓰레기 수거차량이 대기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이와 관련해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시는 대책위가 매립장 봉쇄를 예고한 지난 16일부터 대책위와 협의를 진행해 왔으나, 합의점을 찾지 못한 상태다.

오늘 중 합의점을 찾지 못해 음식물쓰레기를 처리하지 못할 경우, 당장 내일부터 수거차량 재가동이 어려워 음식물쓰레기 대란이 우려되고 있다.

제주도 관계자는 "주민들과 대화하며 설득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현재 제주도내 음식물 쓰레기는 모두 봉개동 매립장으로 반입되는 상황으로, 이의 반입이 금지될 경우 음식물 쓰레기 처리 '대란'이 우려되고 있다.

이번 봉개동 주민들의 반발은 제주도와 제주시가 주민들과 약속한 사항이 정상적으로 진행되지 못하면서 빚어졌다.

지난해 8월 17일 제주도지사와 제주시장, 대책위 주민대표 서명으로 '봉개동매립장 연장 사용에 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으나, 1년만에 위기를 맞게 됐다.

이 협약은 봉개동 매립장의 사용기한(압축쓰레기 및 폐목재 반입)을 올해 10월31일까지로 연장하는 것을 주 내용으로 한다.

당초 봉개동 폐기물처리시설 사용 기한은 지난해 5월 31일로 종료됐으나, 구좌읍 동복리 제주환경자원센터의 광역매립.소각시설 준공 지연에 따라 연장 사용 합의가 이뤄졌다.

이와 별도로, 재활용폐기물 및 음식물 쓰레기 반입은 2021년 10월까지로 돼 있다. 압축쓰레기와 폐목재 반입은 오는 10월로 종료되지만, 음식물 처리 사용기한은 2년 정도 남아있는 셈이다.

그러나 문제는 음식물 처리시설을 서귀포시 색달동으로 이전하겠다고 약속한 시한인 '2021년 10월'이 지켜지지 못할 상황에 처했다는 것이다.

예산확보 등이 늦어지면서 예정보다 2년이 늦어진 2023년에야 가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