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도, 국내최초 전기차 배터리 산업화 '시동'

   승인 2019.06.24 11:27:00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오는 26일 전기차배터리 산업화센터 개소

전기차충전.jpg
제주도에 국내 최초 전기차배터리 산업화를 위한 기관이 들어선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오는 26일 '전기차배터리 산업화센터' 개소식을 개최한다고 24일 밝혔다.

'전기차배터리 산업화센터'는 전기차 폐배터리를 에너지저장장치로 재사용하기 위한 인프라 및 기술력 확보 등 자원순환체계를 확립하기 위해 설립했다.

지난 2017년 산업통상자원부의 시스템산업거점기관 지원 사업에 선정됐으며, '전기차 폐배터리 재사용센터' 사업에 3년 간 국비 80억원, 도비 98억원, 민자 10억원 총 188억 원을 투입했다.

이날 개소식에는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를 비롯해 국내 에너지 관련기관 등 1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전기차배터리 산업화센터'는 첨단과학기술단지 제주테크노파크 디지털융합센터 부지에 위치하고 있으며, 연면적 2457㎡에 지상 3층 공정동과 연구동 2개동으로 구성됐다.

연간 1500대의 전기차배터리를 소화할 수 있는 장비를 올해 말까지 구축.완료할 예정으로, 이를 통해 전기차배터리의 기본적인 회수와 배터리의 상태별 활용분야 발굴 및 안전성을 높여, 전기차 배터리시장을 확대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제주도는 이날 개소식에 앞서,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 경상북도, 현대자동차 등 5개 기관과 전기차배터리 자원순환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환경부와 산업통상자원부는 성능평가, 재사용 및 재활용 관련 제도를 정비 및 기술개발을 지원하는 등 추진기반을 마련하고, 환경부와 제주도, 경상북도는 협약 당사자와 전문 연구기관에게 전기자동차 폐배터리를 제공하게 된다.

또 5개 기관은 차종별 폐배터리의 성능평가를 수행하고, 그에 따른 연구 성과 및 자료 등을 공유해 전기차 폐배터리 관련 산업 운영 및 육성할 방침이다.

아울러, 유가금속을 회수하는 등 전기차 폐배터리가 순환경제 확산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협력한다.

제주도 관계자는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이라는 새로운 산업 분야의 발굴을 통해, 제주 지역의 새로운 성장 동력을 만들고, 이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국가 발전에도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경관 2019-06-29 23:35:20    
개발과 경관도 신경쓰며 연구하길. 무슨 컨테이너박스만 만드나?
121.***.***.218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