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세계2위 정정용호 U20 건각들 금의환향, 인천공항 '난리'

   승인 2019.06.17 11:20:00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이강인1.jpg
사진=뉴시스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준우승으로 한국 축구사를 새롭게 쓴 U-20 축구대표팀이 팬들의 뜨거운 환호 속에 금의환향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20 축구대표팀은 1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월요일 오전임에도 입국장은 세계 2위에 오른 어린 태극전사들을 보기 위한 팬들로 북새통을 이뤘다.

이례적인 축구대표팀 입국 생중계를 위한 방송 장비들과 수많은 취재진이 몰려 U-20 축구대표팀을 향한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이강인5.jpg
사진=뉴시스
이강인2.jpg
사진=뉴시스
예상보다 늦은 오전 8시쯤 선수단이 모습을 드러내자 여기저기서 환호성이 터졌다. 오랜 비행으로 지쳤지만 선수들은 환한 미소로 화답했다. 골든볼 수상자인 이강인(발렌시아)은 쏟아지는 카메라 스트로보 세례에 눈이 부신 듯 손으로 얼굴을 가리기도 했다.

주장 황태현(안산 그리너스)은 "폴란드에 있을 때는 이 정도일 줄 몰랐다. 한국에 와서 느껴보니 우리가 정말 역사적인 일을 해냈고, 자랑스럽게 느껴진다"며 얼떨떨한 표정을 지었다.

정 감독은 "한국땅을 밟으니 실감난다. 국민들이 20세 대표팀을 응원해 주셔서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지켜봐주시고 항상 응원해주시면 좋겠다"고 청했다.

기념 촬영과 짧은 인터뷰를 마친 선수단은 대한축구협회가 마련한 환영 행사를 위해 서울시청으로 향했다.

이강인3.jpg
사진=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