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JDC, 쓰레기.교통난 제주도에 뭔 거점 신도시 건설?"

   승인 2019.06.13 12:27:00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정민구 의원, JDC 스마트시티 실증단지 등 사업행보 비판
"쓰레기, 자동차 넘쳐나는데 9만평 땅에 신도시?"

20190613_113634627.jpg
▲ 정민구 의원. ⓒ헤드라인제주
제주사회에 쓰레기 문제와 교통난, 하수처리장 등 문제가 현안으로 떠오르고 있는 와중에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가 27만㎡ 규모의 신도시 건설에 다름없는 사업을 추진하면서, 제주도의회가 이에 대해 강한 비판을 하고 나섰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 정민구 의원(더불어민주당, 삼도 1.2동)은 13일 열린 제373회 정례회 '제2차 국제자유도시 종합계획 수정 계획' 추진상황 평가결과 보고회에서 JDC의 스마트시티 실증단지 사업에 대한 문제를 제기했다. 

정 의원은 "JDC에 스마트기술 접목해 시민 삶의질 향상과 도시 경쟁력 향상한다는 스마트시티 실증단지 계획이 잡혀 있다"며 "거주.관리단지 기능을 갖춘 거점신도시를 조성한다고 하는데, 이것이 도시 하나를 만드는 것인가"라고 따져 물으며 의아스러움을 표했다.

이에 대해 김현민 제주도 기획조정실장이 "(JDC가) 9만평 정도를 해서 2500억 정도 투입해  조천읍 와흘리쪽에 스마트시티 실증단지를사업을 할 계획으로 알고 있다"고 답하자, 정 의원은 "쓰레기.상하수도.자동차 넘쳐나는데. JDC는 그럼에도 9만평 되는 땅에 도시 만드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정 의원은 또 "지난 2002년 국제자유도시 특별법 통과하면서 JDC가 생겼다"면서 "처음에 7대 선도프로젝트 중심으로 각종 개발사업을 해 왔는데, 이 사업들이 제주도민 삶의질 향상에 얼마나 이바지 했나"고 힐난했다.

그는 "물론 국가 차원에서는 다르다. 영어도시는 성공적으로 국부유출을 막았다"면서 "외부적으로는 해외로 유학하는 학생들이 제주로 몰리고 있다. 국가시각에서는 성공적이지만, 제주도민 시각에서는 성공적인가"라고 반문하며 JDC의 역할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

이와 함께 정 의원은 "JDC의 전략산업에 보면 첨단농식품단지가 있다"면서 "원래 제주도와 협의해 스마트팜혁신밸리 공모 참여했다가 안돼 포기한 사업"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JDC가 자체 용역하고 있는데, 2차 종합계획 수립할때 서포트를 JDC가 하는 형태로 돼야 한다"며 "JDC가 독자적으로 국제자유도시 계획 세우는 주체로서 용역을 하는 것에 대해서는 저는 반대"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김 실장은 "(스마트팜)용역명 자체도 제주도 전체를 JDC가 하는 것 처럼 오해의 소지가 있어서 JDC에 협조요청을 했다"며 "오늘 JDC와 실무협의회를 하는데, 그동안 제주도의회가 거론.요청한 사항들에 대해 JDC에 강력히 요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JDC는 이번 제2차 제주국제자유도시종합계획 수정계획에서 JDC 사업으로 '스마트시티 실증단지' 사업을 제시했다. 

스마트 기술을 접목해 시민의 삶의 질 개선과 도시경쟁력이 향상되는 친환경적이고, 에너지 자립형 지속가능한 도시 구현을 목표로 한 이 사업은 총 2537억원을 투자해 2021년까지 제주도내 일대 30만㎡ 부지에 거주 생활 기능, 단지관리 기능, 연구개발 기능, 교육기능, 데이터 센터 등 제주 특화형 스마트기술을 도입해 시설하는 것을 주 내용으로 한다. 

추진방식은 국가 스마트시티 추진유형 중 '거점 신도시'  방식으로 추진됐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