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도, 장애등급제 제도 개편 설명회 개최

   승인 2019.05.15 14:25:00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15일 제주농어업인회관 대강당에서 도내 장애인단체, 시설, 기관 관계자 등 200여명의 도민을 대상으로 '장애등급제 제도 개편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날 설명회는 장애등급제 폐지를 주요내용으로 하는 '장애인복지법' 개정안이 오는 7월 1일자로 본격 시행됨에 따라, 달라지는 사항 등 개편내용 및 추진방안에 대한 설명과 폐지에 따른 주요 기관의 역할 등을 안내하기 위해 마련됐다.

오는 7월 1일부터 기존 1급부터 6급으로 구분하던 '장애등급'이 폐지되고, '장애정도'로 장애를 구분하게 된다. '장애의 정도가 심한 장애인', '장애의 정도가 심하지 않은 장애인'으로 장애등록제도가 개정·시행된다.

이에 따라 설명회에는 보건복지부 등급제 폐지를 담당하는 정길순 서기관(장애인정책과)과 김경란 팀장(한국장애인개발원)을 초청해, 등급제 폐지에 따른 도민의 궁금증을 해소하고, 추진방향에 대해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제주도 관계자는 "제도 개편으로 인해 발생하는 혼란을 사전에 방지하고 민·관의 소통과 협력을 통해 원활한 제도 개편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설명회를 추진하게 됐다"며 "장애인 복지 패러다임의 변화에 발맞춰 제주도정에서는 수요자 중심의 맞춤형 서비스와 장애인이 자립할 수 있는 복지지원 체계를 구축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