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의당 "영리병원 사태, 원희룡 지사 응분의 책임 져야"

   승인 2019.03.04 13:13:00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제주특별자치도가 숙의형 민주주의 공론조사 결과를 뒤집고 허가를 내줬던 중국자본의 녹지국제병원이 법적 기간 내 개원이 이뤄지지 않음에 따라 '허가 취소' 청문절차를 진행키로 한 것에 대해, 정의당은 "일련의 상황에 대해 원희룡 지사가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은 이날 제주영리병원 허가 취소 청문절차 진행과 관련한 논평을 통해 "제주도는 녹지병원측에 개원 시한을 연장할 수 없다며 오늘까지 개원하지 않으면 설립허가를 취소하겠다고 밝힌 것은 그나마 다행이다"면서도 제주도정의 '책임론'을 강하게 제기했다.

정 대변인은 "녹지병원은 당초 외국인만 진료한다는 조건을 받아들이지 않고 내국인까지 모두 진료하겠다면서 강짜를 부린 바 있다"며 "그러면서도 제대로 된 개원 준비조차 하지 않는 등 이해할 수 없는 행보를 보였다"고 힐난했다.

또 "무엇보다 제주도민들의 의견과 국내의 강력한 반대 여론을 무시하면서까지 조건부 허가를 추진했던 원희룡 지사의 책임을 결코 간과할 수 없다"며 "이번 제주도 영리병원 사태에 대해 응분의 책임을 반드시 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대변인은 이어 "영리병원은 암세포와도 같다. 한 번 자리 잡기 시작하면 걷잡을 수 없이 퍼져나가게 된다"며 "의료에 영리를 도입한 여타 국가에서 어떤 비극들이 벌어지고 있는지 찾아보는 것은 어렵지 않은데, 이번 사태를 반면교사로 삼아 향후에라도 위정자들이 의료영리화에 나서는 일은 결코 없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