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찰, 뇌물수수.선거법 위반 의혹 문대림 불기소의견 송치

   승인 2018.11.16 16:17:00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6.13지방선거 과정에서 불거진 문대림 전 제주지사 후보의 공직선거법 위반 및 뇌물수수 의혹에 대해 수사해 온 경찰이 두 혐의 모두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제주지방경찰청은 문대림 전 후보에 대한 대한 뇌물수수 및 공직선거법 위반(허위사실공표)혐의에 대해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6일 밝혔다.

문 전 후보는 지난 5월 18일 열린 제주지사 후보 방송토론회에서 원희룡 당시 후보가 지난 2009년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장 재임 당시 고가의 골프장 명예회권원을 받았다고 의혹을 제기하면서 뇌물수수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또한, 5월 25일 방송토론에서 문 전 후보가 원 후보를 상대로 비오토피아 특별회원권을 수수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것과 관련, 원 후보측이 이를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경찰은 두 가지 의혹 모두 혐의 적용이 어렵다고 봤다. 

경찰 관계자는 "뇌물수수 혐의와 관련해서는 회원권은 받았고 당시 환도위위원장이었기 때문에 직무관련성은 있는 것으로 보이지만, 대가성이 보이지 않았다"고 불기소의견 이유를 설명했다.

또 토론회 발언의 허위사실공표 혐의와 관련해서는, "문 전 후보가 발언을 하면서 사실임을 믿고 발언한 것 같아 허위사실 공표로 보기 힘들다"고 설명했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